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잠이 안 와 "걸그룹도 고충 호소…너무한 열대야"

잠이 안 와 [사진 중앙포토, 트위터]




 

‘잠이 안 와’.



열대야로 인해 잠과의 싸움을 벌이는 건 걸그룹도 마찬가지다.



쥬얼리 멤버 김예원이 열대야에 지쳐 불면증을 호소했다. 7일 새벽 김예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불면증이 또 시작되었다. insomnia”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화장기 없는 얼굴로 침대에 누운 김예원의 셀카 사진이다. 새벽 2시가 넘었지만 쉽게 잠에 들지 못하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네티즌들은 “잠이 안 와, 더워서 몇 번이나 중간에 일어난다”, “잠이 안 와, 사람들 다 똑같네요”, “잠이 안 와, 열대야 도대체 언제 끝나나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