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아플 땐 짐 싸서 엄마한테 가고 싶어"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사진 중앙포토]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자취 생활을 해본 사람이라면 한번쯤은 서러운 적이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언제 가장 서럽다고 느낄까.



아르바이트 포털사이트 ‘귀족알바’가 현재 자취를 하고 있는 대학생 16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자취 생활의 고충에 대한 내용이었다.



그 결과, 가장 많은 자취생이 서럽다고 꼽은 순간은 ‘아플 때(25.9%)였다. 2위는 ‘배고픈데 밥이 없을 때(20.7%)’, 3위는 ‘공과금이 많이 나왔을 때(13.7%)’였다. 이어 ‘밥을 혼자 먹어야 할 때(12.5%)’, ‘학업도 바쁜데 집안일이 쌓였을 때(9.3%)’, ‘빨래해둔 옷이 없을 때(7%)’도 순위에 올랐다.



하지만 그만큼 좋은 점도 있다. 자취생만 누릴 수 있는 특권이 있기 때문이다.



일단 ‘학교와 가까운 것(33.2%)’이 가장 좋은 점으로 꼽혔다. 이 외엔 ‘부모님의 간섭과 잔소리에서 해방(26.1%)’, ‘통금시간이 없는 것(21.2%)’, 내가 주체적으로 집을 운영하는 재미(19.4%)’ 등이 있었다.



실제로 응답자 중 85.7%는 ‘자취 생활에는 단점보다 장점이 더 많다’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네티즌들은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아플 땐 정말 짐 싸서 엄마한테 가고 싶다”,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자취해본 사람만 아는 그 느낌이 있죠, “자취생 서러울 때 1위, 난 혼자 사는 게 좋은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