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 투신' 김종률 민주당 전 의원 페북엔 "동지들에게 미안…"

[사진 김종률 페이스북]


12일 오전 한강에 투신한 김종률 민주당 충북도당위원장이 투신 전 페이스북에 사과의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드러났다.



김 위원장은 오전 3시쯤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렵고 소외받는 분들에 위로가 되고 힘이 되는 정치를 하고 싶었다”면서 “부족하고 어리석은 탓에 많은 분들에게 무거운 짐만 지우게 됐다. 과분한 사랑으로 맡겨주신 막중한 소임을 다하지 못했다. 민주당과 당원 동지들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김 위원장은 12일 오전 5시35분쯤 서울 반포동 서래섬 한강시민공원에 차를 세워둔 채 한강에 투신했다.



변호사 출신으로 17대, 18대 국회의원을 지낸 김 위원장은 2009년 단국대 이전 사업과 관련해 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된 바 있다. 또 11일 김 위원장은 뇌물 수수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