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아파트 곳곳 정전, 500여가구 폭염 속 '열대야'

[사진 JTBC 방송 캡쳐]


밤 사이 폭염으로 인해 에어컨 사용량이 늘어나면서 서울시내 곳곳에서 정전이 발생, 500여 가구가 찜통더위를 겪었다.



한국전력에 따르면 11일 오후 9시 40분께 서울 동작구 대방동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정전이 발생해 400여 가구에 전기 공급이 끊겼다.



한국전력 측은 안전관리사 등을 투입해 복구 작업을 벌여 5시간여 뒤인 12일 오전 2시 30분께 전력 공급을 정상화했다.



앞서 같은날 오후 8시 30분께는 서울 성북구 정릉동 한 아파트 100여 가구의 전기공급이 중단됐다가 20분만에 자체 복구됐다.



한전 관계자는 “폭염으로 인한 열대야에 에어컨을 사용하는 가정이 늘어나니 변압기에 과부하가 걸려 차단기가 작동된 것으로 보인다”며 “사고 발생을 줄이기 위해 아파트 주민들에게 전기 사용을 줄여달라고 안내방송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