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후 민율앓이, "개구리 놓치면 말해! 형이 또 잡아줄게"

[사진 ‘일밤-아빠 어디가’ 방송 캡쳐]


‘윤후 민율앓이’가 뜨겁다.



윤후는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아빠 어디가’ 형제 특집 2탄에서 김성주의 둘째 아들 민율을 다정하게 챙겨주는 모습을 보이며 ‘민율앓이’를 드러냈다.



이날 윤후는 민율이 잡았다 놓아준 개구리가 지나는 차에 치어 죽을까 염려하자 개구리를 다시 민율의 손에 쥐어주며 “또 놓치면 말해. 형이 잡아줄게”라고 의젓한 형의 모습을 보여줬다.



이어 윤후는 “개구리의 엄마가 찾고 있다”는 민율의 말에 “소중하게 아껴줘야 해”라고 말했다.



‘윤후 민율앓이’을 본 네티즌들은 “윤후 민율앓이, 둘 다 너무 귀여워”, “윤후 민율앓이, 깜찍하다”, “윤후 민율앓이, 윤후 형다운 의젓함 보였네”, “윤후 민율앓이, 너무 예쁘다”, “윤후 민율앓이, 소중한 아껴줘여지”, “윤후 민율앓이, 진짜 귀요미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