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성들 "나는 ‘B+급’, 배우자는 ‘A급’이어야!"

돌싱(‘돌아온 싱글’) 남성들은 자기 스스로를 B+급의 배우자감으로 생각하고, 배우자도 같은 B+급을 원하나, 돌싱 여성은 자신은 B+급이라고 평가하면서 배우자는 A급을 희망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혼전문 정보회사 온리-유(www.ionlyyou.co.kr)가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동규)와 공동으로 5∼10일 전국의 재혼희망 돌싱 남녀 516명(남녀 각 25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배우자감으로서의 본인 수준 대비 희망 배우자 수준’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우선 첫 번째 질문인 ‘스스로 평가할 때 재혼상대로서의 본인 수준’에 대해서는 남성과 여성이 비슷한 의견을 보였다. 즉 ‘B+급’(남 41.5%, 여 46.1%)이라는 응답률이 단연 높았고, 이어 ‘A급’(남 21.7%, 여 20.5%)-‘B급’(남 20.2%, 여 17.8%)-‘C+급 이하’(남 10.1%, 여 8.9%)-‘A+급’(남 6.5%, 여 6.7%) 등의 순이었다.



‘본인이 원하는 배우자감의 수준’에 대해서는 남성과 여성 간에 의견차이를 보였다.



남성은 본인 수준과 같은 ‘B+급’(36.8%)을 희망하는 이들이 가장 많았고, ‘B급’(26.4%)과 ‘A급’(20.9%), ‘A+급’(10.5%), 그리고 ‘C+급 이하’(5.4%) 등의 순을 보였다.



반면, 여성은 자신보다 한 단계 높은 ‘A급’(53.9%)을 원하는 비중이 과반수를 차지했다. 이어 ‘B+급’(32.2%), ‘A+급’(10.9%) 등이었고, B급은 2.9%에 불과했다.



이경 비에나래 회원관리실장은 “회원관리를 하다보면 남성들은 대체로 합리적인 선에서 배우자 수준을 정한다”면서 “그러나 여성들은 자신에 비해 과도하게 높은 수준의 배우자를 원해 교제기회 조차 스스로 봉쇄하는 사례가 많아 안타까울 때가 많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