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부부의사가 쓰는 性칼럼] 삼복더위 로맨스

“숨막히고 끈적이는데 무슨 로맨스?”



 여름철은 몸과 마음의 상태가 성 반응에 그리 좋은 시기가 아니다. 체온보다 낮은 온도에서 정자나 남성호르몬을 잘 생산하는 고환으로선 여름이 버겁다. 여름에 연중 남성호르몬 수치는 최저에 이른다. 더위로 인한 체력 소모, 스트레스, 불쾌지수도 성욕을 떨어뜨린다.



 게다가 열대야로 수면의 질이 떨어지면 성적 에너지는 더 떨어진다. 깊은 수면 후반부의 ‘REM’ 수면 때 나타나는 발기 현상은 성 건강에 필수다. 수면이 남성호르몬의 생산과 발기조직의 재생에 도움을 주기 때문에 잠을 설친 남성은 그만큼 기회를 잃는 셈이다.



 “아, 여름이 최고죠! 설렙니다.”



 이런 의견도 있다. 여름엔 노출 문화가 우리의 성충동을 끌어올리는 측면이 있다. 그만큼 자극적이고 충동적인 성생활이 여름철에 많다 보니 위험스러운 일도 벌어진다. 특히 피서지의 로맨스엔 성병의 위험이 따라붙는다. 특히나 최근 번창하는 성병들은 증상이 없는 경우가 많아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점점 몸을 망치게 된다. 따라서 여름철 피서의 문란한 성생활에 노출된다면 증상 여부를 떠나 검사를 통해 확인하는 게 좋다.



 여름엔 여성들이 피임뿐 아니라 생리가 물놀이에 불편할까 봐 아예 휴가기간 내내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는 사례도 있다. 문제는 피임약이 여성의 성욕을 떨어뜨리며 분비장애, 성교통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장기적인 사용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점이다.



굳이 성병이 아니더라도 여름철에는 성행위 시 청결 문제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한다. 땀이나 분비물이 증가하니 겨드랑이·사타구니·항문·성기에서 세균의 번식과 악취, 끈적임에 따른 불쾌감을 줄 수 있다. 곰팡이 감염인 남성 사타구니의 음부백선과 여성의 곰팡이 질염은 상관관계가 있다. 이럴 때 남녀 모두 청결제로 샤워 막바지에 한 번 더 씻고 잘 말리는 게 도움이 된다. 다만 청결제로 질 내부를 씻는 것은 몹시 위험하다. 질 내부에는 여성의 몸을 방어하는 유익한 균이 잡균의 침입을 막는데, 질 세척은 이런 유익한 균들을 죽이기 때문에 질 내부는 더욱 나빠지고, 질염이나 분비 문제나 성교통이 더 심해지는 이유도 된다.



 무더위에 지친 여름철의 성생활을 위해 더 강한 노출로 상대를 유혹하거나 더 강한 자극을 요구하는 것보다 몸을 선선하게 관리하고 습하지 않도록 하는 게 건강과 행복의 지름길이다. 이외에도 여름철 건강한 성생활을 위해선 아래 내용을 염두에 두면 좋겠다.



 첫째, 수분·단백질·미네랄 등을 충분히 섭취하고 불필요한 외부활동은 줄여 휴식시간을 확보해야 한다. 둘째, 숙면이다. 피곤하더라도 가벼운 샤워가 깊은 수면을 유도하는 데 도움이 된다. 셋째, 침실의 습도를 낮춰야 한다. 제습 기능이 있는 에어컨이나 비교적 가격이 저렴한 제습기를 쓰는 것도 괜찮다. 넷째, 경구피임약 복용은 꼭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자제하는 것이 좋다. 다섯째, 모르는 상대와 다소 충동적인 성행위가 있다면 증상이 없더라도 성병에 주의해야 한다. 여섯째, 성욕이 떨어지는 여름엔 상호 이해와 배려가 필요하다. 배우자가 여름철에 성관계를 좀 꺼린다고 사랑을 의심하거나 성행위를 재촉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강동우·백혜경 성의학 전문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