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전화기 공장 간 김정은 "이 부분 예민해야 … "





핸드폰 '아리랑' 터치감 강조























“이 부분이 예민해야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데 편리하다.”



 김정은 국방위 제1위원장은 북한이 최근 생산에 들어간 신형 휴대전화를 집어 들며 이렇게 말했다. ‘손접촉 방식(터치형)’으로 설계된 ‘아리랑’ 휴대전화의 화면 접촉 성능을 점검하면서 터치감이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북한에선 휴대전화를 ‘손전화기’라고 부른다



11일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정은은 전자제품 생산시설인 ‘5월11일 공장’을 방문해 휴대전화 조립장을 돌아봤다. 김정은은 “아리랑 손전화기가 보기도 좋고 가벼우며 통화와 학습에 필요한 여러 가지 봉사 기능이 설치돼 있어 사용에 편리하다”고 말했다. 또 “손전화기에 장착된 사진기의 화소 수가 높아 인민들이 사용하기에는 그만일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정은은 “사용자들의 편의를 최대한 도모하면서도 보안성이 철저히 담보된 응용 프로그램을 우리 식으로 개발했다”며 만족감을 표시했다.



 디자인에 신경 써야 한다는 주문도 했다. 김정은은 “손전화기는 기능도 높아야 하지만 보기에도 좋고 쓰기에도 편리해야 한다”며 “사용자들이 좋아하는 형태와 색깔을 선정해 생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 보도와 김정은의 언급으로 볼 때 이번에 선보인 아리랑 휴대전화는 초보적인 수준의 스마트폰으로 보인다. 터치폰 방식인 데다 응용 프로그램인 앱(APP)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다. 김정은은 “손전화기를 우리의 기술로 척척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이 얼마나 좋으냐”고 말했다.



 하지만 우리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스마트폰을 자체 개발할 기술 수준은 아니다”며 “중국 등으로부터 부품을 수입해 조립 생산한 뒤 아리랑 상표를 붙여 판매하는 형태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김정은의 경우 대만제로 추정되는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은 2008년 체신성과 이집트의 통신회사 오라스콤사가 합작으로 설립한 고려링크를 통해 이동통신 서비스를 시작했다. 가입자 수는 200만 명을 넘어선 것으로 오라스콤 측은 밝히고 있다.



[사진 로이터=뉴스1]



이영종 기자





관련기사

▶ 김정은과 박상권 평화차 사장, 두손 '꼬옥' 잡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