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전두환 아들들 소환조사 임박

검찰이 전두환(82) 전 대통령의 아들들을 이르면 이번 주 중 소환 조사한다.



"재산은닉·탈세 물증 확보 … 사법처리·환수 동시 진행"
환수팀 → 특별수사팀 전환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이 장남 재국(54)씨, 차남 재용(49)씨 등에게 흘러 들어간 정황이 포착된 데다, 이 과정에 일부 범죄 혐의도 포착됐기 때문이다.



 서울중앙지검 미납추징금 특별환수팀(팀장 김형준)은 이번 주 중 전 전 대통령 아들들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11일 “전 전 대통령 측이 자발적으로 추징금을 납부하기를 기대했지만 더 이상 기다리기 어렵다”며 “전씨 일가의 재산 은닉과 탈세 등 혐의를 입증할 수 있는 물증이 상당 부분 확보된 만큼 소환조사를 통해 사법 처리와 환수 작업을 동시에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를 위해 환수팀을 ‘특별수사팀’으로 전환하기로 했다. 특별수사팀은 전 전 대통령의 아들들과 처남 이창석(62)씨 등 일가의 비자금 은닉과 이와 관련된 불법 행위를 파헤치게 된다.



 수사팀의 우선 소환 대상은 차남 재용씨가 될 가능성이 높다. 재용씨는 이미 2004년 조세포탈 혐의로 기소되면서 167억500만원에 달하는 ‘전두환 비자금’ 채권을 넘겨받은 사실이 확인됐다. 검찰은 재용씨가 운영해 온 부동산개발업체 비엘에셋을 비롯한 사업체에 전 전 대통령의 비자금이 흘러 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재용씨의 횡령과 조세포탈 등의 혐의를 입증할 물증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비엘에셋이 2008년부터 추진해 온 서울 서소문 재개발사업에도 비자금이 유입됐을 것으로 보고 자금 흐름을 추적해 왔다. 검찰은 비엘에셋에 90억원대 대출을 해 준 B저축은행을 지난주 압수수색하고 경영진을 불러 대출과정과 담보물건 등에 대한 분석작업을 벌였다. 검찰은 또 사업자금을 댄 전 전 대통령 처남 이창석씨가 투자와 담보 등을 위장해 자신이 관리해 온 비자금을 조카 재용씨에게 넘겼을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장남 재국씨의 외국환거래법 위반 등 혐의에 대해서도 살펴보고 있다. 재국씨는 2004년 조세피난처인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에 페이퍼컴퍼니 ‘블루아도니스 코퍼레이션’을 세우면서 출처가 불분명한 170만 달러를 아랍은행 싱가포르 지점에 예치했다. 이후 수년에 걸쳐 이 돈을 홍콩의 갤러리 등에 송금해 미술품을 구입한 뒤 국내로 들여왔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재국씨가 운영해 온 시공사와 계열사 재산의 ‘종자돈’이 전 전 대통령 비자금에서 유래했는지를 확인 중이다.



 검찰은 삼남 재만씨의 국내외 재산 형성과정에도 위법사실이 없는지 들여다보고 있다. 재만씨는 서울 한남동 소재 100억원대 건물을 비롯해 미국 캘리포니아 나파밸리에 1000억원대의 와이너리 ‘다나에스테이트’를 실소유하고 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와이너리에 투자한 동아원그룹 측은 “적법한 투자과정을 거쳐 와이너리를 구입했으며 재만씨가 실소유주라는 의혹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바 있다.



이동현 기자



관련기사

▶ 검찰, ‘전두환 추징’ 참고인 4명 주거지 압수수색

▶ 검찰, 전두환 前대통령 처남 이창석 소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