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균관대, 자연계 특기자전형, 일반계고 학생끼리 경쟁

자연계 진학을 희망하는 수험생은 자연계 특기자전형과 과학인재전형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과학인재전형, 과학고·영재학교만

자연계 특기자전형은 서류 60%, 사고력평가 40%의 반영비율로 자연과학계열, 전자전기컴퓨터공학계열, 공학계열 총 70명을 선발한다.



성균관대학교 특기자전형을 차별화하는 사고력평가는 수학 1개 과목과 생명과학, 물리, 화학 중 과학 1개 과목을 평가하는 시험이다. 자연계 특기자전형은 일반계고 출신자만 지원 가능하다. 과학고나 영재학교 학생은 지원할 수 없다.



 대신 과학고나 영재학교 출신은 과학인재전형으로 지원할 수 있다. 이 역시 서류 60%와 수학과 과학이 합쳐진 사고력평가 40%의 반영 비율을 적용해 선발한다. 특기자전형과 마찬가지로 수능 최저학력기준은 없다.



 성균관대학교 입학처 관계자는 “두 전형의 경우 사고력평가라는 시험을 보지만, 과학인재전형의 경우 과학고나 영재학교 출신 학생만 지원할 수 있다는 점을 숙지해야 한다”면서 “자연계 특기자전형은 일반계고 학생끼리 경쟁하므로 수학이나 과학에 자신있는 학생이라면 누구나 도전해볼 만한 전형”이라고 말했다.



 박지혜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