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중 의원들 사상 첫 '반상 외교전'

한국과 중국의 입법부가 12~14일 중국 베이징 정협회관에서 바둑대회를 갖는다. 한·중 사상 최초의 의원 ‘반상(盤上) 외교전’인 셈이다. 이번 교류전에는 한국 측 단장인 원유철(사진) 국회 기우회장과 의원 10명이 참석한다. 중국 측에선 순화이산 정협 상무 부비서장을 단장으로 양회(兩會)인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및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정협) 위원 등 10여 명이 참가한다.



오늘부터 베이징서 바둑대회

대회는 단체전으로 진행된다. 양재호 한국기원 사무총장, 조훈현 국수, 유창혁 9단과 중국의 녜웨이핑 9단 등 양국의 프로기사들과 의원들이 함께하는 대국도 펼쳐질 예정이다. 한국 국회의원들이 지난 15·16대 때 일본과 ‘한·일 의원 바둑대회’를 가진 적은 있지만 중국과의 바둑 교류는 이번이 처음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