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반전세 셋 중 한 곳, 월세 100만원 넘어

서울에 사는 보증부월세(반전세) 세입자 3명 중 1명은 월셋값을 100만원 이상 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동산정보회사인 부동산114가 지난해 10월부터 지난 5월까지 국토교통부에서 공개한 서울 아파트 보증부월세 실거래 자료 3만5983건을 분석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반전셋집 중 월셋값이 100만원을 넘는 곳이 31.7%에 이른다. 50만~75만원 26.5%, 25만~50만원 20%로 집계됐다. 평균 월셋값은 82만원으로 1년간 평균 984만원을 지불하고 있는 셈이다. 지역별로는 서초구가 평균 136만원으로 가장 비싸고, 용산구(124만원)·강남구(120만원)·중구(107만원)·종로구(101만원)도 평균 100만원이 넘었다. 주택형별로는 전용면적 60㎡ 이하가 평균 60만원, 60~85㎡는 96만원, 85㎡ 초과가 146만원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