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패션 '헤지스' 국내 브랜드로 처음 태국 진출

LG패션의 ‘헤지스(Hazzys)’가 국내 패션브랜드 최초로 태국 시장에 진출한다. LG패션 구본걸 회장은 서울 압구정동 LG패션 본사에서 9일 태국 ICC인터내셔널의 분킷 초콰타나 회장과 태국 독점 수출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따라 LG패션 헤지스는 대만에 이어 태국에도 국내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발을 들여놓게 됐다. ICC인터내셔널은 태국에서 닥스·라코스테·엘르 등 100여 개 해외 및 자체 브랜드를 판매하며 3600여 개 유통망을 운영 중인 태국 최대 패션·유통회사다. LG패션은 올해 태국에 헤지스 플래그십(대표) 매장을 포함해 2개 매장을 열고, 2017년까지 백화점을 중심으로 20개 매장을 오픈한다는 계획이다. 우선은 남성·여성 의류, 이후 골프 및 잡화·액세서리까지 확대해 2017년 100억원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지기업 ICC인터내셔널과 계약

  구 회장은 “태국 시장 진출로 동남아 시장 공략에 한층 힘이 실렸다”며 “중국 및 동남아를 중심으로 해외시장에서 사랑받는 글로벌 파워 브랜드로 육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헤지스는 2007년 말 중국 시장에도 진출했는데 매년 100%의 매출 신장을 거듭하며 현재 150여 개 매장을 운영 중이다.



 다른 패션 브랜드도 해외시장 문을 두드리고 있다. 제일모직의 헥사바이구호는 미국·프랑스 패션 컬렉션에서 호평을 받으며 현재 9개국에서 판매되고 있다. 이랜드는 티니위니·스코필드 등이 선전하며 이미 중국 패션 매출이 국내를 넘어섰다.



 이 같은 국내 패션 브랜드들의 움직임은 생존을 위한 것이다. 국내 패션시장은 지난해 1.6% 성장한 데 이어 올해 2.0% 성장에 그칠 정도(삼성패션연구소)로 지지부진한 상태다. 시장이 얼어붙으며 업체 부도와 브랜드 구조조정이 잇따르고 있다. 패션업계 관계자는 “시장 파이가 큰 미국과 중국 등 해외를 공략하지 않으면 더 이상 매출 신장은 없다는 인식이 일반적”이라고 말했다.



최지영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