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민정 결혼 소감, “모범적인 배우-아내 되고 싶다”





































이민정이 이병헌과의 결혼식에 앞서 "좋은 아내가 되고 싶다"며 부푼 마음을 드러냈다.



이민정은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의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결혼 기자회견을 가지고 "오늘은 결혼식이 열리는 중요한 날이지만 사실 앞으로가 더 중요하다. 더 모범적인 연기자, 그리고 모범적인 아내가 되기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정이 포부를 밝히자 이병헌도 "나 역시 배우로서 집안의 가장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살아가려한다"고 화답했다.



이민정과 이병헌은 이날 900여명 하객들의 축하 속에 결혼식을 올린다. 지난해 8월 열애사실을 밝힌후 1년여만의 일이다. 주례는 원로배우 신영균이 맡는다. 이범수와 신동엽이 각각 1부와 2부 사회자로 나선다.



온라인 중앙일보·정지원 기자





관련기사

▶ 결혼식 사진 공개, 긴장한 이병헌과 달리 이민정은…

▶ '우와! ★총출동' 연정훈·한가인 부부 필두로…

▶ '프로포폴' 에이미, 이민정 결혼식에 모습 드러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