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에펠탑 관광객 대피 소동 "폭발물 경보에 깜짝, 내가 현장에 있었다면…"

[에펠탑 관광객 대피소동, 사진 일간스포츠]


‘에펠탑 관광객 대피 소동’



프랑스의 명물 에펠탑에서 관광객 대피 소동이 일어나 모두를 놀라게 했다.



9일 오후 1시 반쯤 파리 에펠탑에 폭발물 경보가 내려져 경찰은 관광객을 모두 대피시켰다. 이후 약 2시간에 걸쳐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다.



놀란 관광객은 일단 마음을 안정시켰지만 여전히 긴장감은 고조되고 있다. 특히 최근 국제형사경찰기구(인터폴)이 국제적으로 테러 경계경보를 발령해 더욱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에펠탑에는 한 해 700만 명의 관광객이 방문할 정도로 유명 관광지다. 성수기인 여름에는 하루 최대 3만 명이 찾기도 해 철저한 안전의식이 필요하다는 반응이 있다.



네티즌들은 “에펠탑 관광객 대피 소동, 내가 현장에 있었다면 진짜 무서웠을 듯”, “에펠탑 관광객 대피 소동, 다들 놀랐겠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