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아 이종석 사심 "저도 이종석씨 참 좋아하는데요"

[보아 이종석 사심, 사진 일간스포츠]


‘보아 이종석 사심’



역시 대세를 알아보는 걸까. 가수 보아가 배우 이종석에게 사심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된 SBS ‘땡큐’에서 보아는 손현주와 함께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각자 자신과 친한 친구를 녹화장에 초대했다.



손현주는 배우 유해진을 초대했다. 이에 MC 차인표는 “손현주가 송중기, 조인성, 장혁, 유해진에게 전화했는데 그 중 유해진만 온 거다”고 폭로했다. 이에 손현주는 “보아가 송중기 팬이라고 해서 전화연결을 시켜줬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지난주 방송에서 이뤄진 송중기와 보아의 전화 통화를 언급한 것이다.



이 때 보아는 “이종석씨는 모르냐”며 사심을 드러냈다. 이종석은 최근 SBS 드라마 ‘너의 목소리가 들려’에 출연해 큰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에 손현주는 “송중기 소개시켜 달라고 할 땐 언제고?”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출연진들은 “손현주가 질투의 화신이다”고 말했다.



네티즌들은 “보아 이종석 사심, 이종석만은 안됩니다”, “보아 이종석 사심, 보아도 ‘너목들’ 열심히 봤구나”, “보아 이종석 사심, 선남선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