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스케5 59세 참가자, 이하늘 오열하며 "선생님 인생에 불합격은 없다"

[이하늘 눈물, 사진 Mnet ‘슈퍼스타K’]


‘슈스케5 59세 참가자’.



Mnet ‘슈퍼스타K’에서 심사위원으로 나선 가수 이하늘이 한 참가자의 노래를 듣고 눈물을 울렸다.



그를 울린 참가자는 바로 59세의 김대성 스테파노다. 20년 전 아내와 사별한 그는 그리움을 담아 김광석의 ‘어느 60대 노부부의 이야기’를 불렀다. 실제 그의 사연과 흡사한 노래 가사에 현장의 관객과 심사위원들은 빠져 들었다.



특히 “세월은 그렇게 흘러 여기까지 왔는데 인생은 그렇게 흘러 황혼에 기우는데 다시 못 올 그 먼길을 어찌 혼자 가려하오. 여보 안녕히 잘 가시게”라는 가사가 나오자 모두 눈물을 흘렸다.



이하늘은 눈물을 주체하지 못하고 고개를 숙여 오열했다. 그는 “선생님의 인생을 노래하셨다. 그런데 어떻게 선생님의 인생에 제가 불합격을 드릴 수 있겠나”라며 합격을 통보했다.



네티즌들은 “슈스케5 59세 참가자, 저도 방송 보면서 많이 울었어요”, “슈스케5 59세 참가자, 개인적으로 최고의 참가자였다”, “슈스케5 59세 참가자,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란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