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각장애 아내의 기적 "2살 때 잃은 청력, 그런데 너의 목소리가 들려~" (영상)

청각장애 아내의 기적 [사진 유튜브 캡처]




 

‘청각장애 아내의 기적’



청각장애로 평생을 살아오던 한 여성이 남편의 목소리가 들리자 눈물을 쏟았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청각장애 아내의 기적’이란 영상이 화제다. 청각장애를 갖고 있는 아내가 수술 후 테스트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지난해 유튜브에 처음 게재된 이 영상의 제목은 ‘내 아내가 처음으로 소리를 듣습니다! 굉장합니다! (My wife hearing for the first time! It's amazing!)’다. 남편이 직접 올린 영상이다.



남편의 말에 따르면 이 여성은 2세때 청력을 잃었다. 보청기를 이용해 약간의 소리를 들을 수 있었지만 아주 잠시였다. 두 사람이 연인으로 만났을 땐 청력을 모두 잃은 상태였다. 최근 여성은 인공 귀 수술을 하기로 결정했고, 수술을 무사히 마친 후 의사와의 테스트 장면이 해당 영상에 담긴 것이다.



의사는 전기자극 테스트기로 여성에게 질문을 하고, 여성은 벅찬 표정으로 대답하고 있다. 이 모습을 동영상으로 찍고 있던 남편이 말을 하자 여성은 깜짝 놀라며 남편을 바라봤다. 남편이 “내 목소리가 들려?”라고 말하자 여성은 고개를 끄덕인다. 이어 남편이 “내 목소리 어때?”라고 묻자 여성은 말을 잇지 못하고 고개를 숙인 채 울음을 터뜨렸다.



감동적인 청각장애 아내의 기적 영상에 네티즌들은 “청각장애 아내의 기적, 저 기분은 대체 어떨까”, “청각장애 아내의 기적, 내가 다 눈물 난다”, “청각장애 아내의 기적, 두분 행복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