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운대 폭염열차 "해운대 지키려는 꼬리칸 사람들의 사투"

해운대 폭염열차 [사진 부산 해운대구 페이스북]
 

‘해운대 폭염열차’.



영화 ‘설국열차’를 패러디 한 부산 ‘폭염열차’가 화제다.



9일 부산 해운대구 공식 페이스북에는 ‘폭염열차’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불쾌지수 200%, 그리고 폭염2013. 인류의 마지막 피서지 해운대 백사장을 차지하기 위한 그들의 반란이 시작된다’란 문구가 눈길을 끈다.



공개된 영상에는 해운대 백사장을 차지하기 위한 사람들의 사투가 담겨 있다. 꼬리칸 사람들은 피서철 외국으로 여행을 떠나려는 앞쪽 칸 사람들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영화에서 엔진칸을 차지하려 머리칸에 맞서 폭동을 일으키는 꼬리칸 사람들의 이야기를 절묘하게 패러디했다.



영상에서 틸다 스윈튼이 꼬리칸 사람들에게 “나는 해외로 갈 테니, 너희는 무조건 따라오라”고 지시하자 꼬리칸 사람들은 “아름다운 바다가 있는 해운대가 아니면 아무 소용 없다”며 “해외로 가는 건 무조건 막아야 한다”고 앞칸으로 전진한다. ‘설국열차’에서 열차 보안설계자 역할을 맡았던 송강호는 ‘스마트 비치 관리자’로 설정돼 네티즌들을 폭소케 했다



‘설국열차 패러디’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해운대 폭염열차, 얼마 전엔 ‘서울열차’가 화제더니…”, ““해운대 폭염열차, 시리즈별로 나오는건가요”, “해운대 폭염열차, 재밌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