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현대건설 본사, 4대강 비리 의혹 압수수색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는 9일 서울 종로구 계동 현대건설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4대 강 1차 공사 중 한강 강천보를 짓는 과정에서 비자금 12억여원을 조성한 혐의로 전 현장소장 이모 상무가 피고발된 사건과 관련해서다. 검찰은 이날 오전부터 수사관을 보내 이 상무의 본사 사무실과 차량 등에서 각종 자료를 확보했다. 검찰은 이 상무가 토목공사 하도급업체 그린개발로부터 공사비를 부풀려 받는 수법으로 비자금을 만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4대강복원범국민대책위원회 등 3개 시민단체는 “4대 강 공사 과정에서 49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했다”며 이 상무를 포함해 김중겸 전 사장 등 현대건설 임직원 12명을 배임 및 조세포탈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