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빠 어디가 제작비화, "윤후, 될성부른 먹방계 새싹"

[사진 MBC ‘아빠 어디가’ 방송화면 캡처]




‘아빠 어디가 제작비화’.



인기리에 방영 중인 MBC 예능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의 제작비화가 공개됐다.



5일 ‘아빠 어디가’의 여현전 작가는 서울종합예술학교가 주최한 청소년 방송작가캠프 특강에서 ‘아빠 어디가’의 캐스팅 비화를 털어놨다. 여 작가는 “‘나는 가수다’ 때부터 친분이 있었던 윤민수가 셀프 카메라로 찍은 영상에서 윤후를 처음 봤다. 윤후가 천진난만하다고 생각해서 캐스팅을 생각해 뒀다”고 설명했다.



이어 “윤후를 식당에서 처음 만났는데, 부끄러워 눈을 가리고 인사하는 모습과 달걀을 너무 맛있게 먹어 인상적이었다”라고 말했다.



다른 출연자들의 캐스팅에 대한 질문에는 “아빠, 아이 모두 예능 경력이 별로 없는 사람을 우선시했다”며 “특히 아이들은 순수함을 지닌 방송 경력이 없는 아이들로 찾았다”고 설명했다.



‘아빠 어디가 제작비화’를 접한 네티즌들은 “아빠 어디가 제작비화 들으니 후는 처음부터 잘 먹었나 보구나”, “다른 아이들의 캐스팅 비화도 궁금하다”, “아빠 어디가 제작비화, 또 다른 에피소드는 없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