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진희 손자상, "손자 잃은 비통함에도 촬영분 마쳐"

[사진 MBC `금 나와라 뚝딱`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진희(64)가 손자상을 당했다.



한진희는 6일 새벽 SBS 아침극 ‘두 여자의 방’ 촬영을 진행하던 중 비보를 접하고 급히 장례식장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졌다. 갑작스러운 비보에 한진희는 경황이 없어 제작진에게 장례식장 장소를 밝히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진희의 손자는 올해 7세로 그동안 백혈병 투병을 해 온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한진희는 급히 병원으로 향했다가 오전에 MBC 주말극 ‘금 나와라 뚝딱’ 촬영장으로 복귀해 자신의 촬영분을 마치고 다시 장례식장을 찾았다. 한 제작진은 “한진희씨가 손자상을 당했음에도 전혀 내색하지 않아서 촬영 스태프들도 기사를 보고서야 알았다. 비통함 속에서도 묵묵히 촬영을 마치고 다시 장례식장으로 향했다”고 말했다.



한진희 손자상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한진희 손자상을 당해도 의연하게 촬영하다니, 부디 힘내세요”, “한진희 손자상 소식에 깜짝 놀랐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한진희 손자상 안타깝습니다, 응원할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