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마에게 뺨 맞은 9세 아들, 그 자리에서 경찰에 신고해

9세 아들의 뺨을 때린 어머니가 폭행 혐의로 6일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고 뉴시스가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구운동 자택에서 조모(43)씨는 스마트폰 게임을 하던 아들 김모(9)군에게 밥을 먹으라고 했다가 욕설을 들었다. “XX 짜증나네”라는 말이었다. 조씨는 홧김에 아들의 머리채를 잡고 손바닥으로 뺨을 두 대 때렸다.



아들은 그 자리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경찰서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아이를 격리시킨 뒤, 아버지의 동의를 구해 조씨를 연행했다. 사건 당시 화장실 안에 있었던 아버지는 뒤늦게 상황을 파악하고 일단 연행에 동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아들에게 수차례 밥을 먹으라고 했지만 말을 듣지 않고 게임만 하면서 욕을 해 화가 나서 때렸다”고 진술했다. 신고는 했으나 처벌은 원치 않는다고 말한 김군의 말에 따라 경찰은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