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굿 닥터 시청률, 동시간대 1위 "'주원 효과' 시작됐다"

굿 닥터 시청률 [사진 중앙포토, KBS]




 

‘굿 닥터 시청률’.



‘주원 효과’가 빛을 발하는 것일까. 5일 첫 방송된 KBS 새 월화드라마 ‘굿 닥터’가 동시간대 시청률 1위로 순조로운 출발을 했다.



시청률 조사업체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10.9%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같은 시간에 방영된 MBC ‘불의 여신 정이’는 10%, SBS ‘황금의 제국’은 9.8%의 시청률이 나왔다.



‘굿 닥터’는 서번트 증후군을 앓고 있는 박시온(주원)이 대학병원 레지던트로 임시 채용되며 일어나는 이야기다. 주원은 어린아이 같으면서도 남을 생각하는 따뜻한 심성의 시온 역을 맡았다. 세상의 편견에 맞서 이를 극복하는 소아외과 전문의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네티즌들은 “굿 닥터 시청률, 첫방송에서 주원 연기력에 놀랐다”, “굿 닥터 시청률, 진짜 ‘주원 효과’가 있나 보다”, “굿 닥터 시청률, 또 하나의 착한 드라마가 탄생했네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