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녕하세요 외모 집착 언니, "나 지금 예뻐? 답은 정해져 있어 너는 대답만 해"

[사진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방송화면 캡처]




‘안녕하세요 외모 집착 언니’.



지겨울 정도로 외모에 집착하는 언니 때문에 고생하는 동생의 사연이 공개됐다.



5일 방송된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외모 집착 언니’의 동생 김효임씨가 출연해 자신의 고충을 털어놨다.



김씨는 “우리 언니는 매일 외출 전 2시간씩 오늘 자기가 예쁜지 안 예쁜지 뚱뚱해 보이지는 않는지 묻고 또 묻는다. 심지어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있을 때나 샤워를 할 때도 물어보고, 내가 집에 없으면 영상통화를 건다”며 불만을 토로했다. 이어 “언니는 운동하러 가면서도 모자를 쓸지, 뭘 입을지 고민한다. 아침에 일어나서 세수하면 ‘얼굴이 부었느냐’에서 시작해 정수리 냄새를 맡아보라고 한다”고 말해 모두를 경악하게 했다.



이에 언니는 “남들이 이상하게 볼까봐 계속 신경이 쓰인다. 어렸을 때 살도 많이 찌고 눈도 작아서 놀림을 많이 받았기 때문”이라며 외모 때문에 상처받았던 과거를 밝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안녕하세요 외모 집착 언니’를 시청한 네티즌들은 “안녕하세요 외모 집착 언니랑 우리 언니랑 똑같다”, “안녕하세요 외모 집착 언니 이해간다, 외모로 놀림 받는 게 제일 서럽지”, “나도 안녕하세요 외모 집착 언니처럼 외모 질문 많이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