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원효 고충 토로 "전화번호 유출, 아침부터 이러진 맙시다"

김원효 고충 토로




 

‘김원효 고충 토로’.



개그맨 김원효가 극성 팬에게 당부의 말을 전했다.



5일 김원효는 자신의 트위터에 “이러진 맙시다. 아침부터. 어떻게 유출됐는지는 모르지만 우리도 숨 좀 쉬며 삽시다. 예의를 좀 지킵시다. 아무리 팬이신 건 알겠지만 부모님보다 전화를 자주하면 어떡해요”라는 글을 올렸다.



함께 게재한 사진엔 자신에게 온 문자메시지를 캡처한 장면이 담겨 있다. 익명의 팬이 ‘안녕하세요. 저는 김원효 연예인 팬입니다. 제발 전화 좀 받아주세요”, “전화주시면 감사합니다”라고 보낸 메시지다.



해당 문자메시지는 오전 8시 35분에 온 것이다. 김원효의 휴대전화번호를 안 누군가가 이른 시간부터 전화와 문자메시지를 독촉해 김원효가 힘들어한 것으로 보인다.



네티즌들은 “김원효 고충 토로, 연예인이란 직업이 쉬운 게 아니군요”, “김원효 고충 토로, 아침부터 저렇게 전화하는 사람은 뭐야”, “김원효 고충 토로, 적당히 합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