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지연 심경 고백, "미스코리아 진 되면서 이미…"

[김지연 심경 고백, 중앙포토]
 

‘김지연 심경 고백’



배우 이세창과 이혼한 미스코리아 출신 방송인 김지연이 심경을 고백했다. 4일 방송된 JTBC ‘미스코리아-비밀의 화원’에서 김지연은 “쇼윈도 생활을 너무 오래했다”라며 “미스코리아 진이 되면서부터 이미 쇼윈도 생활이었다”고 했다.



김지연은 “10년간 결혼 생활을 했고 이혼을 고민하고 결정하는 데에만 3년이라는 시간이 걸렸다. 그만큼 어렵고 힘든 결정이었다”고 당시의 고충을 털어놨다.



또 “남들 때문에 쇼윈도 부부 생활을 계속하고 싶지는 않았다. 헤어지면 각자가 더 행복하고 아름답게 살 수 있을 거 같다는 결론이 나왔다”고 이혼을 결심한 이유에 대해 전했다.



김지연은 “얘기를 함부로 했다가는 애 아빠에게도 피해가 된다. 그리고 우린 연락도 하면서 사이좋게 지내고 있다. 정말 안 좋게 지내는 사이가 아니라서 겁나는 부분이 더 많다”는 심경을 고백했다.



김지연 심경 고백에 네티즌들은 “10년간 쇼윈도 부부 생활이라니, 김지연 심경 고백 가슴 아프다”, “김지연 심경 고백 이해가 된다”, “이세창 김지연 각자의 길을 응원한다”, “김지연 심경 고백하니 차라리 시원할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