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석 힐링캠프 "야한 농담 즐기는 이적, 하지만 천재였다"

유재석 힐링캠프 [사진 중앙포토, SBS 캡처]




 

‘유재석 힐링캠프’



유재석이 절친 이적의 비밀을 폭로했다.



5일 SBS ‘힐링캠프’에는 가수 이적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주변 지인과 관련된 이야기를 하다 유재석이 언급됐고, 실제로 유재석은 모니터를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유재석은 “이적과는 일주일에 이틀을 볼 정도로 친하다. 듀엣도 하고 운동도 함께 하면 친분을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가차없이 이적에 대해 폭로하기 시작했다. 그는 “이적과 김제동은 축구로 치면 투톱이다. 이적이 평소 야한 농담을 즐기면 거기에 김제동이 기름을 붓는다. 외로움에 사무친 한을 야한 농담으로 승화시킨다. 또 김제동은 ‘김야동’으로도 불린다”면서 현장에 있는 이적과 김제동을 동시에 당황하게 했다.



이적에 대한 훈훈한 이야기도 전했다. MBC ‘무한도전’을 통해 만난 두사람은 ‘처진달팽이’라는 팀을 결성해 음악 활동한 바 있다. 유재석은 “함께 녹음을 해본 뮤지션 이적은 천재였다. 음악에 대해 잘 모르는 나에게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주더라”며 “곧 앨범이 나오는 걸로 아는데 예능도 좋지만 음악에 욕심을 더 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네티즌들은 “유재석 힐링캠프, 정말 친하기 때문에 할 수 있는 폭로같다”, “유재석 힐링캠프, 두사람이 친하다니 보기 좋다”, “유재석 힐링캠프, 앞으로 그 우정 변치 않길”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