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재구 한국일보 회장 구속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는 배임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장재구(66·사진) 한국일보 회장을 5일 구속 수감했다. 엄상필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범죄 혐의가 인정되고 도주·증거인멸 우려가 있다”며 장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장 회장은 개인 빚을 탕감하기 위해 사옥 우선매수청구권을 포기해 회사에 200억원의 손해를 끼치고 계열사(서울경제신문) 돈 130억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등)를 받고 있다. 법원은 지난 1일 장 회장의 경영권을 박탈하고 한국일보 발행 업무를 포함한 업무 수행권, 재산관리 처분권을 보전 관리인(고낙현)에게 맡기는 결정을 내렸다.



 당초 이날로 예정됐던 한국일보 정상 발행은 구성원 간 의견 차로 늦춰졌다. 한국일보 노조 비상대책위원회는 “(사측 인사인) 하종오 편집국장 직무대행과 부장 5명이 법원이 임명한 보전 관리인의 인사권을 인정하지 않아 발행이 늦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비대위에 따르면 하 직무대행 등은 “보전 관리인은 기업회생 절차를 개시한 후 임명하는 ‘법정 관리인’과 달리 인사권이 없다”며 신문제작 시스템 ID 접속 등 권한을 넘기지 않았다. 비대위 측은 “ 이번 주 내로 정상적인 신문을 발행하겠다”고 밝혔다.



김기환·이유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