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진] 역전 깔린 판다 1600마리 ‘고작 이만큼 남았군요’



























세계야생동물기금(WWF)이 5일(현지시간) 판다 조각상 1600개를 독일 베를린 중앙역(Berlin Hauptbahnhof) 앞에 설치해 행인들의 관심을 끌었다.



세계야생동물기금 독일 지부는 창립 50주년을 맞아 멸종 위기 종에 대한 경각심을 높이기 위해 세계야생동물기금의 마스코트인 판다 인형을 만들었다.



기금 관계자는 1600마리의 판다가 야생에 살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