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춘 비서실장···수면 위로 부상한 '7인회'는?

김기춘 신임 청와대 비서실장
허태열 대통령 비서실장의 후임으로 김기춘 전 법무부장관이 지명되며 박근혜 대통령의 자문그룹으로 알려진 '7인회'가 또 다시 주목받고 있다.



7인회는 2007년 대선 당시 한나라당 후보였던 박 대통령을 도운 원로 인사들로 좌장 격인 김용환 새누리당 상임고문을 비롯해 최병렬 전 한나라당 대표, 안병훈 기파랑 대표, 김용갑 전 의원, 김기춘 전 법무부 장관, 현경대 전 의원, 강창희 국회의장 등을 지칭한다.



7인회는 박정희 전 대통령 시절 체제 유지를 위한 기관 등에서 일한 바 있어 '박정희의 유산'이라고도 불린다. 7인회의 좌장이라 불리는 김용환 전 장관은 유신시절 청와대 경제수석을 역임했고, 최병렬 전 대표는 조선일보에서 정치부장으로 활동했다.



또 안병훈씨는 조선일보 청와대 출입기자, 김기춘 전 의원은 중앙정보부 대공수사국 부장, 김용갑 전 의원은 현역군인, 현경대 전 의원은 법무부 법무실 검사, 그리고 강창희 국회의장은 하나회 소속의 육군 중령이었다.



박 전 대통령 사후에도 이들은 2007년 박근혜 캠프 등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직간접적으로 도우며 '박근혜 멘토 그룹'으로 불렸다.



박 대통령은 지난 5월 대선 당시 7인회의 존재에 대해 부정했지만 최근 그룹의 좌장격인 김 상임고문이 입을 열면서 본격적으로 존재가 드러났다.



[머니투데이]



관련기사

▶ 청와대 새 비서실장 김기춘…6개월 만에 전격 교체

▶ 74세 김기춘, 정수장학회 '상청회' 회장 역임도

▶ 김기춘, '초원복국집 사건 당사자' 논란 불가피

▶ 靑 "하반기 새출발 인선…장관 교체는 없을 것"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