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하반기 새출발 인선…장관 교체는 없을 것"

【서울=뉴시스】박정규 기자 =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은 5일 청와대 비서실장을 비롯한 참모진 인선 이후 장관 교체 가능성에 대해서는 "장관 교체는 없다"고 밝혔다.



이 수석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참모진 인사를 발표하는 브리핑 뒤 이같이 밝혔다.



이 수석은 또 이번 인선 배경과 관련해 "박 대통령은 하반기에 보다 적극적인 정책 추진과 새로운 출발을 위해 새 청와대 인선을 결정했다"며 "전·후반기(인사)식으로 생각해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 외교관 출신의 정무수석을 임명한 데 대해서는 "앞으로 활동으로 보여주지 않겠느냐"며 "그동안 많은 외교관 생활 하면서 대외 접촉활동 등을 통해 쌓은 경험과 경륜이 있을 것이고, 정무분야의 새로운 지평도 시대에 맞게 필요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이 수석은 이날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의 '朴대통령-여야 대표 간 3자 회담' 제안에 대해서는 "조금 전에 뉴스를 들었다"며 "일단 한 번 제안이 있었으니 여러 가지로 정황을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관련기사

▶ 청와대 새 비서실장 김기춘…6개월 만에 전격 교체

▶ 74세 김기춘, 정수장학회 '상청회' 회장 역임도

▶ 김기춘, '초원복국집 사건 당사자' 논란 불가피

▶ 김기춘 비서실장…수면 위로 부상한 '7인회'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