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날 거부할 수 없을걸" 클린턴에게 밀회 간청 … 르윈스키 테이프 공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의 탄핵 위기를 불러왔던 모니카 르윈스키(40·사진) 스캔들이 15년 만에 다시 타블로이드지를 장식했다. 당시 르윈스키가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은밀한 만남을 제안하는 목소리가 담긴 녹음 테이프가 공개된 것이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테이프를 입수한 미국 주간지 내셔널 인콰이어러를 인용해 1일 녹음 내용을 전했다.

 “내일 밤 혼자 있는 걸 알아요. 두 가지 제안을 할게요. 내가 당신 집무실에 몰래 들어가 15분 내지 30분 정도 만나거나, 아니면 외출해서 함께 영화 보고 저녁을 먹거나.”

 1997년 11월에 녹음된 테이프에서 르윈스키는 클린턴에게 다시 만나 달라고 간청하고 있었다. 백악관 인턴으로 일했던 르윈스키는 22살이던 95년 11월부터 97년 3월까지 클린턴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 스캔들은 98년 세상에 드러나 클린턴을 정치적 위기로 몰아넣었다.

 르윈스키는 몇 개월 전 관계가 끝난 클린턴에게 편지를 썼다가 응답이 없자 녹음 테이프를 보낸 것으로 보인다. “나를 거부할 수 없을 거예요. 너무 사랑스러우니까.” “당신이 보고 싶어요. 난 옷을 벗고…시작할 수 있을 거예요”라는 유혹도 담겼다. 둘의 만남이 성사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 테이프를 포함해 각종 편지와 쪽지들은 98년 스캔들 당시 폐기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번 테이프는 르윈스키 친구가 고용한 청소부가 보관하고 있다가 15년 만에 공개됐다.

2016년 미 대권 가도로 달려가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반갑지 않은 암초를 만난 격이라고 데일리메일은 전했다.

강혜란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