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봉주 선수 '착한운전 마일리지 제도' 1호 서약

착한운전마일리지제도 서약행사 모습.

천안서북경찰서(서장 홍완선)는 지난달 30일 경찰서 내 서장실에서 ‘착한 운전 마일리지 제도’의 국민 동참을 위해 천안이 배출한 국민 마라토너이자 경찰서 4대 사회악 근절 홍보대사인 이봉주 선수와 첫 번째(1호) 서약 행사를 가졌다. 경찰서에 따르면 이 제도는 운전면허 소지자가 ‘1년 동안 교통법규를 위반하지 않거나 교통사고를 발생시키지 않을 것’을 서약한 뒤 경찰서에 제출, 이를 지킬 경우 특혜점수 10점을 받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렇게 받은 특혜점수는 운전면허 정지처분을 받게 될 경우 자신이 쌓아놓은 마일리지 내에서 감경 받을 수 있다. 이날 1호 서약을 한 이봉주 선수는 “인간 한계에 도전하는 마라톤은 자신과의 약속을 굳게 지키고, 달리는 동료 선수와도 함께하는 매너를 발휘 할 때 정상에 오를 수 있는 운동”이라며 “자신과의 안전운전 약속과 상대방을 배려하는 매너 있는 운전을 할 때 교통사고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홍완선 서장은 “국민 마라토너가 착한 운전 마일리지 제도에 동참한 만큼 시민들의 관심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 제도는 운전자의 교통법규준수 의식을 높여 선진교통문화를 정착시키는데 콘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진섭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