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일 개헌안 발의해도 국민 공감 없인 불가능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는 개헌이 중기 과제라고 명확히 얘기했다. 서점에 개헌 관련 책이 막 나오기 시작한 단계다. 의회가 개헌안을 발의해 논의를 하더라도 국민들의 공감 없이는 불가능하다.(현재로선) 안심해도 된다.”

 일본 자민당 정무조사회장(한국 정당의 정책위의장에 상당)대리 시오자키 야스히사(<5869>崎恭久·63·사진) 중의원은 1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참의원 선거 승리 이후 자민당이 주도하는 개헌 논의가 있더라도 여건상 당장 개헌이 현실화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본다는 것이다.

 그는 아베 1기 내각(2006∼2007년)에서 관방장관과 납치문제담당상을 지냈고 지난해 12월 출범한 아베 2기에서는 집권 자민당의 정책 결정에 영향력을 행사하는 중견 정치인이다. 그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의 공동 재난관리를 위한 기구 창설을 협의하기 위해 1박2일 일정으로 방한해 김태환 한·일의원연맹 회장대행, 심윤조 새누리당 의원 등을 만났다.

 2차 아베 내각이 1차 내각 때보다 더 우경화되고 있다는 지적에 대해 그는 “기본적으로 변한 게 없고 일본은 한국·중국을 중요한 파트너로 생각한다”며 “아베 총리는 역대 내각의 생각 방식을 이어갈 것임을 명확히 했으니 한국민들이 잘 이해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개헌 가능성에 대해선 “선거 이후 아베 총리의 최우선 관심은 경제재생이고 가을 국회도 경제재생국회로 불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독일은 50여 회, 프랑스는 20여 회 개헌을 했지만 일본은 한 번도 안 했다”고 말해 시대 변화에 따른 개헌 논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독일 나치 정권 방식의 개헌을 언급한 아소 다로(麻生太郞) 부총리에 대해서는 “언어 사용을 분명하게 잘하는 사람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가 이달 중에 야스쿠니(靖國) 신사를 참배할 가능성을 묻자 “적어도 아베 총리에 대해서는 그런 문제를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단언했다.

  그는 또 “한국·중국에 새 정부가 출범했고 일본에서 선거가 끝났으니 3국 모두 진지하게 협력할 시기가 됐다”고 강조했다.

 북·일 관계 정상화에 대해서는 “핵과 미사일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어렵지 않겠느냐”고 전망했다.

글·사진=장세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