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열정랭에서 정열경열 관계로"

‘미디어 협력강화를 통한 한·중 우의 증진’ 주제로 30일 열린 5차 한중고위언론인 포럼.


박종길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30일 “한·중 양국은 수천 년 전부터 이어져 온 문물과 사상의 뿌리 깊은 교류 덕에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모든 분야에서 밀접해지고 있다”고 말했다.

베이징 '한중 고위언론인 포럼'



 그는 이날 오전 베이징호텔에서 문화체육관광부와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 주최로 열린 ‘제5차 한중 고위언론인 포럼’에 참석, 기조 연설을 통해 최근 한·중 관계를 이같이 평가했다. 박 차관은 이어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방중을 계기로 경열정랭(經熱政冷·경제는 뜨거우나 정치는 냉랭)의 관계가 정열경열(政熱經熱)의 단계로 발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국무원 신문판공실 리우펑(李伍峰) 부주임도 기조 연설에서 “올해 동시에 출범한 한·중 양국 정상의 첫 만남을 계기로 양국 관계가 급속도로 발전하고 있으며 양국 역사는 새로운 출발점에 서있다”고 평가했다. ‘미디어 협력 강화를 통한 한·중 간 우의 증진’을 주제로 내달 2일까지 열리는 이번 포럼에는 이하경 중앙일보 논설실장 등 한·중 양국의 언론계 인사 40여 명이 참가했다.



베이징=최형규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