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NLL 포기 진실'과 '대화록 실종 원인 규명'은 별개"

[사진 중앙포토]
민주당 문재인 의원은 26일 서해 북방한계선(NLL) 논란과 관련해 자신의 생각을 다시한번 밝혔다.



문 의원은 이날 블로그에 올린 글을 통해 지난 23일 ‘NLL 정쟁을 중단하자’는 성명과 관련해 논란이 일고 있는 상황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문 의원은 “제가 NLL 논란을 그냥 덮자거나 그만 두자고 무책임하게 주장했다는 비난은 황당하다”면서 ‘NLL 진실’과 ‘대화록 규명’은 별개라고 강조했다.



그는 “국가기록원에 남북정상회담 대화록이 없다는 상황은, 저희나 국민들 모두 납득하기 어려운 일”이라며 “그 이유를 규명하는 건 너무도 당연하다. 어쨌든 규명하면, 책임이 가려질 것이다. 책임져야 할 사람과 책임의 정도가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혹여 제가 몰랐던 저의 귀책사유가 있다면, 제가 비난을 달게 받고 상응하는 책임을 질 것”이라며 “그러나 그렇지 않다면, 귀책사유가 있는 측에서 상응하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 특히 새누리당은 고(故) 노무현 대통령에게 무고한 책임을 덮어씌운데 대한 책임까지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의원은 또 “NLL 포기 논란을 일으켜 국정원의 대선개입을 덮듯이, 또다시 대화록이 없다는 것으로 NLL 포기 논란의 진실을 덮어선 안 된다는 것을 말씀드린 것”이라며 “국익을 위해서라도 NLL 포기가 아니었음을 새누리당이 인정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렇게 해놓고, 문제의 본질인 국정원 대선개입 문제로 돌아가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기록 열람 결과 새누리당 주장대로 NLL 포기였음이 만천하에 확인되면 저는 이미 약속한대로 책임을 질 것”이라며 “그러나 NLL 포기가 아니라는 것이 확인되면, 그렇게 주장한 사람들이 응당 책임져야 한다. 사과할 사람은 사과하고 사퇴를 약속한 사람은 약속대로 사퇴하거나 용서를 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관련기사

▶ 김한길 "NLL 사수 앞장…논란 영구종식 선언 하자"

▶ 새누리 "NLL 정쟁 중단…檢수사에 모두 맡기자"

▶ 'NLL대화록 실종' 문재인 책임론 친노-비노 갈등심화

▶ 검찰로 간 '사초의 진실'… 김만복·조명균 조사 불가피

▶ 문재인의 반격 "혹 떼려다 혹 하나 더 붙였나요?"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