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직 대통령의 삭발…조지 부시 전 대통령, 백혈병 걸린 소년 위해 머리 밀어

[사진 Patrick’s pal]


 

조지 H.W. 부시(89) 전 미국 대통령이 삭발을 했다.



ABC 방송 등 미국 현지 언론들은 24일(현지시간) 올해로 89세인 조지 H W 부시 대통령이 휠체어에 앉은 채 백혈병 치료로 머리카락이 모두 빠진 두 살배기 패트릭과 함께 환하게 웃는 사진을 공개했다.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은 자신의 비밀경호대원 아들인 패트릭과 연대감을 표하기 위해 삭발을 했다. 특히 패트릭의 아버지는 한국계인 존이다.



패트릭의 투병은 부시와 부인 바버라 여사에게 특별한 의미가 있다. 부시 전 대통령 부부 역시 60여 년 전 그들의 둘째였던 딸 로빈을 백혈병으로 잃은 경험이 있기 때문이다. 당시 로빈의 나이는 네 살이었다.



‘아버지 부시’와 패트릭이 함께 찍은 사진은 패트릭의 치료비를 모금하기 위해 개설된 홈페이지 ‘패트릭의 친구들(www.patrickspals.org)’에도 올라가 있다.



전직 대통령의 삭발 소식에 네티즌들은 “전직 대통령의 삭발, 뭉클하다”, “전직 대통령의 삭발, 부시는 의리 있는 사람이었구나”, “전직 대통령의 삭발, 훈훈한 사연이네”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