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사에 "성관계 갖자"던 30대女, 택시 훔쳐 달아나

택시기사에게 ‘성관계를 갖자’고 요구한 뒤 택시를 훔쳐 달아난 3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6일 노컷뉴스에 따르면 서울 방배경찰서는 자신이 탄 택시의 기사에게 성관계를 요구한 뒤 택시 기사가 경찰에 신고하는 틈을 타 택시를 훔쳐 타고 달아난 혐의로 이모(35·여)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이씨는 지난 21일 새벽 서초구 방배동의 한 도로에서 자신이 탑승한 택시가 멈추자 택시를 훔쳐 200m가량을 달리다 맞은편에서 오던 다른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 결과 60대 택시기사 A씨는 이씨가 운전 중에 성관계를 요구하는 듯한 말을 하자 당황해 차를 세웠고, 이씨는 차에서 내려 옷을 벗은 채 승강이를 벌이다 A씨가 경찰에 신고하는 틈을 타 택시를 타고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는 음주 상태도 아니었다”면서 “현재 의학적 판단을 거쳐야 할 것으로 보여 이씨의 진료 이력 등을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