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산 쓴 개구리, "비광 개구리 납셨네"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우산 쓴 개구리 사진이 화제다.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은 23일(현지시각) 우산을 쓴 개구리가 포착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우산 쓴 개구리’ 사진에는 비가 내리는 날 나뭇잎 위에 앉아 있는 개구리 한 마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그런데 이 개구리는 비바람을 피하려는 듯 나뭇잎을 우산 삼아 들고 있다.



해당 사진은 사진작가 펜크딕스 팔메(27)가 인도네시아에서 찍은 것으로, 이 개구리는 무려 30분이나 비가 내리는 방향으로 나뭇잎을 이리저리 기울여가며 비를 피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개구리의 눈빛에서 왠지 모를 아련함이 느껴져 웃음을 자아낸다.



우산 쓴 개구리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은 “우산 쓴 개구리, 개구리 귀엽다”, “우산 쓴 개구리, 표정 좀 봐. 추억이라도 생각하나”, “우산 쓴 개구리, 너도 비가 그쳤으면 좋겠지?”, “우산 쓴 개구리, 비광 개구리 납셨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