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합법적 탈옥' 관련 영남제분 2차 압수수색

여대생 청부살해 주범 윤모(68·여)씨의 허위 진단서 발급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영남제분을 2차 압수수색했다.



"청부살해 윤씨 주치의와
수상한 돈 흐름 보여"

서울서부지검 형사 5부(부장 김석우)는 지난 23일 경남 양산에 있는 영남제분 사료배합 공장을 추가로 압수수색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 9일 부산에 있는 영남제분 본사와 윤씨의 전 남편인 류원기(66) 회장 자택을 압수수색한 데 이어 범위를 확대한 것이다.



당시 회계장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진 검찰은 “윤씨의 주치의와 영남제분 사이에 수상한 돈의 흐름이 보여 증거를 보충하기 위해 추가 압수수색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세브란스병원에서 윤씨를 치료한 연세대 의대 박모(54) 교수는 2007년 6월 이후 10여 차례에 걸쳐 허위·과장 진단서를 발급해준 혐의를 받고 있다.



이는 윤씨가 검찰로부터 세 차례 형 집행정지와 일곱 차례 연장을 허가받는 결정적 근거가 됐다.



 검찰은 또 지난 10일 류 회장을 소환조사한 데 이어 영남제분 자금 담당 실무 직원들을 불러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대부분 관련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어느 시점에 현금 수수 정황이 오갔다고 특정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다”라며 “박 교수의 계좌도 계속 추적 중”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에 앞서 세브란스병원 압수수색을 통해 윤씨의 진료기록 등을 확보하는 한편 박 교수와 협진한 의사 20여 명을 불러 진단서의 허위 및 과장 여부를 조사했다. 류 회장은 2002년 윤씨가 사위와 여대생 하모(당시 22세)씨의 관계를 의심해 살인교사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이후 2004년 이혼했으나 경제적 지원을 계속하는 등 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민경원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