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호날두 105㎞ 프리킥 맞은 소년, 손목 이중 골절

크리스티아누 호날두(28·레알 마드리드·사진)가 찬 프리킥에 맞은 11세 소년이 손목 이중 골절상을 입었다고 영국 일간 ‘더 선’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호날두는 지난 22일 영국 본머스에서 열린 본머스(3부 리그)와 프리시즌 경기에 출전해 프리킥 찬스를 얻었다. 그가 날린 슛은 골대 위로 날아가 관중석에 있던 찰리 실버우드를 맞췄다. 당시 공의 속도는 시속 105㎞.



 실버우드는 경기를 놓치지 않기 위해 84분간 경기를 관람한 뒤 병원을 찾았다. 실버우드는 “공이 내게 오는 것이 보였지만 너무 빨라 피할 수 없었다”고 당시를 전했다.



소식을 들은 호날두는 실버우드에게 자신을 비롯한 레알 마드리드 선수들의 사인이 그려진 유니폼을 전달했고, 본머스 구단은 홈경기 초대권을 선물했다.



[뉴스1]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