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산시, 창조형 강소기업 육성 팔 걷었다

아산시가 ‘창조형 강소기업 육성프로젝트’를 본격 가동하고 있어 주목 받고 있다. 시는 소상공인~중소기업~중견기업으로의 전 과정에 성장 사다리를 구축해 현재의 대기업 의존형에서 뿌리가 튼튼한 자립형 산업구조로 개편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아산시청을 중심으로 지역에서 활동하는 중소기업 지원기관(중소기업진흥공단, 충남테크노파크, 충남경제진흥원, 일자리지원센터), 4개 대학 산학협력단(호서, 순천향, 선문, 폴리텍Ⅳ), 기업체 CEO가 참여하는 네트워크협의체를 구성했다.



프로젝트 본격 가동

 협의체는 지난 2월 참여기관의 기업지원프로그램을 종합한 ‘기업지원프로그램개요서(기지개)’를 제작해 1000여 개 중소기업에 배포했으며 기업지원 코디양성, 중소벤처펀드 조성, 임대형 지식산업센터 건립 등 실질적 기업지원 정책을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있다.



또한 호서·순천향대·선문대 산학협력단과의 행·재정적 협력 체제를 구축, 160실 1만1593㎡의 BI(창업보육센터)를 중심으로 대학이 보유한 인력·기술·장비 등의 인프라를 활용해 창업기업의 사업화 지원과 연구개발(R&D) 자금 확보 등 창업활성화 연계기능을 강화하고 권역 내 창업지원 관련기관들과의 긴밀한 협조체제에 의한 선 순환 벤처창업 생태계를 구축한다.



 총 1.93㎢에 100여 개 기업이 입주해 있는 ‘아산벤처기업육성촉진지구’에 대해서는 충남테크노파크와 공동으로 강소벤처기업 컨설팅지원, 경영전략정보교류사업, Smart Venture 역량강화사업 등 벤처기업지원 종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시는 중소기업의 판로개척과 마케팅 역량강화에도 발 벗고 나섰다. 기초 지자체로는 이례적으로 ‘무역사절단’과 ‘지사화사업’ 등 KOTRA 120여 개 해외 무역관 협력사업을 비롯해 국내외 전시·박람회 참가 지원, 외국어 카탈로그 및 홈페이지 제작 지원 등 유망수출기업에 대한 통상지원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또 로컬생산 공산품에도 ‘지산지소’ 개념을 도입해 농산물쇼핑몰 아산장터(www.asanfarm.co.kr)에서 지역의 다양한 중소기업제품을 함께 판매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공공구매대상(공 사용자재, 사무용품 등) 지역기업 생산제품의 구매를 촉진하는 등 안정적 판로확보를 통한 중소기업의 경쟁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2013년 정부의 최대 화두인 ‘창조경제’에 맞춰 무한한 상상력을 ICT 과학기술과 융합해 창의적 자산으로 만들고 새로운 부가가치, 성장동력을 창출하겠다는 의지다. 시 관계자는 “창조경제 전진기지를 꿈꾸는 아산시의 변화와 혁신을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조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