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선문대 '제1회 총장기 전국 태권도대회' 성료

황선조 총장이 참가 선수와 환영사 후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 선문대]
선문대학교(총장 황선조)가 제1회 ‘총장기 전국태권도대회’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며 학생·시민들에게 호응을 얻었다. 앞으로 열릴 다음 대회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전국 28개 단체 604명 참가

이달 21일 오전 9시부터 시작된 이번 대회에는 전국 28개 단체 604명이 출전했다. 중복출전을 포함하면 1117명이다. 규모로 따지면 전국 메머드급 태권도 대회인 셈이다.



선문대 무도경호학과(태권도 전공)이 주관했으며 경기종목으로는 개인·단체 품새, 태권체조, 단체시범, 개인 겨루기, 단체 겨루기로 나눠 진행됐다.



특히 단체시범에서는 전국최고의 실력을 갖춘 고등부 소속선수들이 많이 참가해 찬사가 쏟아졌다. 개회식에는 대회장인 황선조 총장을 비롯해 건강보건대 이희찬 학장과 무도경호학과 소속 교수들의 학교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외부 인사로 세계무도아카데미 김용호 총재를 비롯한 영국과 프랑스 등 해외 태권도 지도자들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가장 관심을 받은 단체시범부분에서는 안산 부곡 K-TIGERS 태권도장이 우승했다. 소속 지도자는 대회규모와 학교시설에 감탄하며, 졸업생들을 선문대학교에 보내고 싶다는 강한 의지를 보이기도 했다.



 이날 황선조 총장은 환영사에서 “태권도는 전 세계인이 즐기는 무도 스포츠로 발전하고 있는 가운데 우리 대학에서 전국단위 대회를 개최하게 돼 무척 기쁘다”며, “태권도를 통해 몸과 마음을 단련하고, 대한민국을 알리도록 노력하자”라고 말했다.



 식후행사로 청주 산남태권도장의 어린이 시범단이 관객들을 즐겁게 했으며 무도페스티벌에 참석한 프랑스와 영국수련생이 합기도와 태권도 시범을 보였다.



또한 선문대 자이언트태권도시범단의 화려한 축하공연은 대회의 꽃이라 불리울 정도로 관심을 모았다.



이번 대회의 조직위원장을 맞은 양현석 선문대 무도경호학과교수는 “태권도는 지난달 6만5000명이 승단을 취득했으며, 지난해에는 총 40만여 명이 취득할 정도로 국민의 관심이 뜨겁다”라며, “이번 대회에서 1000여 명이 참석하는 등 열기가 뜨거워 기쁘고 이를 통해 다음 대회도 성공적으로 유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조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