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년간 3.5% 고정금리 재형저축 29일 출시

7년간 최고 연 3.5%의 고정금리를 받을 수 있는 근로자 재산형성저축(재형저축)이 나온다. 지난 3월 출시된 ‘3년 고정 +4년 변동금리’형의 인기가 시들해지자 등장한 후속판이다.



 25일 금융감독원은 9개 은행이 고정금리형 재형저축 상품을 29일부터 판매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우리·국민·하나·신한·농협·기업·부산·대구은행이 내놓는 상품은 7년간 기본금리가 3.10~3.25%다. 여기에 자동 이체·급여 이체·카드 사용 등을 조건으로 한 우대금리를 더한 최고 금리는 3.5%로 같다. 다만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는 요건이나 기간(3~7년)은 은행마다 조금씩 차이가 있다. 경남은행은 3년까지는 최고 연 4.5%의 확정금리를 주고 이후 4년간은 시장 상황에 맞춰 고정금리를 주는 상품을 판매한다.



 이자·배당 소득세(15.4%)가 면제되는 재형저축은 총급여 5000만원 이하 근로소득자나 종합소득이 3500만원 이하인 개인사업자가 가입할 수 있다. 여러 계좌를 만들 수 있지만 분기별로 총 300만원까지만 납입할 수 있다. 중도에 해지할 경우 금리에서 손해를 보게 되고, 비과세 혜택도 받을 수 없다. 금감원 김명철 은행영업감독팀장은 “7년간 유지해야 혜택을 볼 수 있는 장기 상품인 만큼 자금 계획을 꼼꼼히 세운 뒤 가입 여부를 결정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민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