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블랙박스 폭염' 70도 넘자 화면 먹통, 90도까지 치솟자…'헉'

블랙박스 폭염

시중에서 팔리는 자동차 블랙박스가 폭염에서 화질이 깨지는 등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요즘 같은 무더운 여름철이 문제입니다.

달릴 때도, 서 있을 때도 24시간 자동차의 안전을 지키는 차량용 블랙박스. 장착할 경우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혜택까지 생겨나면서 블랙박스는 이제 운전자의 필수품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이런 블랙박스의 상당수가 한여름 치솟는 차량 실내 온도에서 제기능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소비자원 실험 결과, 시중 제품 9개가 섭씨 60도에서 화질이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70도를 넘어가자 화면이 아예 안 나오는 등 문제 제품은 더욱 늘어나더니, 90도가 되자 10개 중 7개가 넘는 상품에서 화질 저하 현상이 나타났습니다.

70도 이상에서는 이미 저장돼 있는 영상 파일이 손상되는 경우도 발생했습니다.

[조경록/한국소비자원 시험분석국 : 한여름철 차량 실내 온도가 90도 이상 올라간다고 합니다. 야외에 주차하는 경우 블랙박스 전원을 분리해서 사용하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또 만약의 경우를 대비해 중요한 사고 영상은 따로 저장해두라고 전문가들은 당부했습니다.

소비자원은 추가 조사를 벌인 뒤 9월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차량용 블랙박스 품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블랙박스 폭염에 누리꾼들은 "블랙박스 폭염에도 잘 견디는 것으로 사야겠다" "블랙박스 폭염, 전원을 꺼둬야겠구나" "블랙박스 폭염, 더위에 챙겨야 할 게 한 두가지가 아니에! 심지어 블랙박스까지…" "블랙박스 폭염, 여름이 싫다" "블랙박스 폭염, 고장나면 나만 손해! 잘 챙겨두세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JTBC 방송뉴스팀)
영상=블랙박스 폭염, JTBC 뉴스 이브닝

JTBC 핫클릭

일본 후쿠시마 초고농도 방사능 수증기 배출…'인체에 치명적'유퉁 몽골서 7번째 결혼식, 33살 연하 아내 이별통보…왜?백지영 근황, 유성은 비주얼디렉터 변신…제자 사랑 '눈길'이승철 둘째 딸 공개, "원이와 팥빙수…너무 예쁘죠" 딸바보 등극 故 김종학 PD 발인, 숨지기 전 이발사 찾아…'가슴 뭉클'한국 vs 중국, 中 압도하는 경기 펼쳤지만…'한 골이 어렵네'



Copyright by JTBC & Jcube Interactive.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