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차로 춘천 간 대통령 … 들썩이는 강원 민심 다독이기

박근혜 대통령(가운데)이 24일 강원도 춘천시 서면 강원창작개발센터를 방문해 박흥수 강원정보문화진흥원장(왼쪽), 최문순 강원지사(오른쪽)와 함께 레고랜드 개발예정지를 둘러보고 있다. 이날 박 대통령은 춘천 방문 후 원주를 찾아 의료기기산업단지 현장도 둘러봤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박정희 전 대통령은 재임 중 거의 매년 초마다 지방 ‘초도순시(初度巡視)’를 다녔다. 초도순시란 관할 지역을 처음으로 순회하며 시찰하는 걸 말한다. 지방을 방문한 자리에서 박 전 대통령은 전년도 실적과 신년 계획을 꼼꼼히 청취했다. 박 전 대통령이 3차 경제개발 5개년 계획의 첫해인 1972년 등 여러차례 강원도에서 초도순시를 시작했다.

첫 지방 업무보고, 지역 직접 골라



 박근혜 대통령은 재임 중 첫 지방 업무보고를 24일 강원도에서 시작했다. 허태열 비서실장과 곽상도 민정수석을 제외한 청와대 수석비서관 전원, 유정복 안전행정부 장관 등 5개 부처 장관이 수행했다. 이날 서울역에서 전용열차를 타고 한 시간가량 걸려 춘천역에 도착한 박 대통령은 강원도청에서 민주당 소속의 최문순 지사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강원창작개발센터, 원주 의료기기산업단지 현장을 둘러봤다.



대선 때 지지율 62% … 영남 빼고 최고



 이례적으로 하루 종일 강원도 일정을 잡았다. 첫 업무보고 지역으로 강원도를 택한 건 박 대통령이었다고 한다. 강원도는 박 대통령에겐 각별한 지역이다. 대선 승리의 발판이 됐던 지난해 총선에서 박 대통령이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아 이끈 새누리당에 강원도는 의석 9개를 모두 몰아줬다. 대선에선 박 대통령에게 62%의 지지를 안겼다. 영남을 제외하곤 가장 높은 지지율이었다.



 그런 강원도 민심이 최근 심상치 않다는 얘기가 나오는 것이 강원도행의 배경이 됐다. 기획재정부가 지난 5월 지방 공약가계부를 발표하면서 박 대통령의 강원도 제1공약이었던 ‘춘천~속초 간 동서고속화철도 조기 착공’을 예비타당성 조사 대상으로 분류한 것이 거센 반발을 불렀다.



 박 대통령은 이를 의식한 듯 업무보고에 앞서 “춘천∼속초 간 동서고속화철도 등의 사업들에 대해 걱정이 많으신 걸로 안다”며 “꼭 경제성만으로 지역 공약사업을 결정하는 건 아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 사업을 장기적으로 유라시아 철도와의 연계까지 염두에 두고 있다. 국가 차원의 전략적 선택의 문제로 인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지역 공약, 경제성만으로 결정 안 해”



 박 대통령은 강원도를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광역지자체를 찾아 업무보고를 받고 지역의 불만을 다독인다는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이 ‘형식적인 전시성 지역 업무보고 일정을 지양하라’는 뜻을 밝혀 한 달에 2~3곳 정도씩 전국 18개 시·도를 모두 방문하는 데 적어도 5개월 이상 걸릴 것”이라고 예상했다.



 정부 핵심 관계자는 “지역 공약 실천방안을 만드는 데 시간이 걸리면서 지역의 원성이 커졌다”며 “지역 공약 실천은 정부가 해결해야 할 가장 시급한 과제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그는 “기재부가 124조원을 지역 공약에 투입한다는 계획이지만 난점이 적지 않다”며 “하지만 당초 복선으로 제시했던 여주~원주 간 철도를 단선으로 재기획해 관철시킨 것처럼 지역에서 요청한 중장기 사업들을 최대한 반영하는 방식으로 전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초도순시나 박근혜 대통령의 지방 업무보고처럼 역대 대통령들은 취임 초부터 서로 다른 스타일로 지역 전략을 구사해 왔다. 박 전 대통령의 초도순시 방식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 시절을 거쳐 김영삼 전 대통령의 임기 중반기까지 이어졌다. 김 전 대통령은 93년 3월 18일 광주를 시작으로 같은 달 27일까지 ‘당일 귀경원칙’으로 전국 15개 시·도를 방문했다. 당시 청와대는 “당일 귀경으로 최단기간 지방순방 기록을 세웠고, 순방 중 6000명과 악수를 하며 최다 기록을 남겼다”고 홍보했었다.



1995년 지방자치제 이후 토론형 보고



 이런 스타일이 변한 건 95년 지방자치제가 실시되면서였다. 김 전 대통령 집권 중반 이후 일방적인 보고 대신 토론 형식의 업무보고가 도입되기 시작했다. 대통령의 지방 일정 때마다 민선 지방자치단체장 선거를 고려한 ‘선심성 공약’ 발표도 이뤄졌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행정개혁 보고회의’라는 이름으로 3개월여에 걸쳐 지역 방문을 진행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이전 대통령들이 매년 초 지역을 돌며 업무보고를 받던 것과 달리 지방에 특별한 행사가 있으면 참석했다. 형식도 토론회, 지역인사들과의 오·만찬이나 간담회 등을 선호했다. 그러나 2004년 탄핵사태를 거친 뒤인 2005년부터는 당시 이해찬 총리에게 지방순회를 맡겼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취임 첫해 정부부처 업무보고를 지역에서 실시하는 방식으로 지방 방문 일정을 잡았다. 참석자는 장·차관과 외청장, 본부 국장 등으로 한정했다. 효율성을 중시한 타입이었다. 시간도 1시간30분 이내로 줄였다.



신용호·강태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