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회의록 감수·보관했다면서 해명도 없이 … "

황우여 새누리당 대표가 24일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 참석해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실종과 관련된 발언을 하고 있다. 오른쪽은 정몽준 의원. [김경빈 기자]
‘사초(史草) 실종’ 사건으로 정국의 주도권을 쥐었다고 판단한 새누리당은 24일에도 민주당 문재인 의원을 향해 맹공을 퍼부었다. 하태경 의원은 지난해 문 의원의 대선 유세 동영상을 공개하면서 “문 의원은 이번 논란을 끝내자고 말을 할 수 있는 위치가 아니다”고 지적했다.



새누리, 문재인 과거 발언 공세
'논란 끝내자 말할 위치 아니다"

 이 동영상에 따르면 문 의원은 지난해 12월17일 동인천역 유세에서 “제가 그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을 최종적으로 감수하고, 그것을 정부 보존 기록으로 남겨두고 나온 사람입니다. 앞으로 북한과 대화할 때 참고하라고 이 정부에 넘겨 주고 나온 사람입니다”고 말했다. 이어 문 의원은 “제가 그 회의록 속에 노무현 대통령이 NLL(북방한계선)을 포기한다거나 다시 NLL을 주장하지 않는다거나 그런 언급이 있다면 제가 책임지겠다고 진작에 공언했죠? 이 정부 손에 그 회의록이 남아 있는데 제가 자신 없다면 그런 공언을 할 수 있었겠습니까”라고 반문했다. 이에 하 의원은 “문 의원 자신이 직접 최종 감수하고 정부 기록으로 남겨뒀다는 대화록이 지금 어디에 있는지에 대해 명확한 입장과 책임 있는 태도를 보여야 한다”고 비판했다.



 새누리당에선 문 의원이 직접 회의록을 감수했다고 말했기 때문에 검찰 수사가 시작되면 어떤 형태로든 문 의원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당 관계자는 “이미 2008년 대통령기록물 수사 당시 검찰이 여러 가지 부분을 확인해 놓은 것이 있기 때문에 검찰이 진상을 파악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경환 원내대표도 이날 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문 의원은 대화록 문서를 작성·보관·이관한 전 과정을 주도적으로 집행한 책임자였는데 아무런 해명도 없이 그냥 논란을 그만두자고 하는 것은 정말 무책임한 일”이라 고 말했다.



 다만 새누리당은 적절한 시점에서 국면을 전환하는 ‘출구전략’도 모색하는 분위기다. 최 원내대표는 “대화록 실종 경위는 검찰 수사에 맡기고 회담 내용(노 전 대통령이 NLL포기 발언을 했는지)에 대해선 국정원에 있는 음원, 지난번에 공개된 대화록 전문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해서 결론을 내리되 NLL이 우리 영토임을 분명히 선언하고 이 문제를 매듭짓는 게 현명한 태도”라고 말했다. 문재인 의원의 사과→검찰의 사초실종 수사→NLL 영토선언의 수순으로 논쟁을 끝내자는 것이다.



글=김정하 기자

사진=김경빈 기자



관련기사

▶ 문재인의 반격 "혹 떼려다 혹 하나 더 붙였나요?"

▶ 김한길, 사과…비노 "문재인, 책임지겠다더니"

▶ 새누리 "문재인, 논란 끝내자 말할 위치 아니다"

▶ "회의록 삭제 관련 조명균 진술 있었다"

▶ 김영환, "장난치나, 황당하다" 문재인에 직격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