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샤오린, 동갑내기 시진핑과 어릴 때부터 막역한 사이

지난해 8월 31일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한·중 수교 20주년 기념 리셉션에 참석한 시진핑(가운데)과 리샤오린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 회장(왼쪽). [중앙포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사’. 지난 4월 일본을 방문한 리샤오린 회장에게 일본 등 각국 언론이 붙인 수식어다. 리 회장 자신은 ‘특사’가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이를 곧이듣는 곳은 없었다. 지난해 8월 베이징에서 열린 한· 중 수교 20주년 기념식엔 뜻밖에도 시진핑 당시 국가 부주석이 참석해 분위기를 띄웠다. 주중 한국대사관과 함께 행사를 준비한 리 회장의 힘이 작용했다는 이야기가 나왔다.

리셴녠 전 주석 딸 리샤오린
일 방문때 '시 주석 특사' 대접
남편은 별 셋 … 국방대서 근무



 리 회장에겐 늘 시 주석과 가까운 사이란 평이 따른다. 시 주석의 부친 시중쉰(習仲勳)이 부총리 출신인 데 반해 리 회장의 아버지 리셴녠(李先念)은 마오쩌둥(毛澤東)과 류사오치(劉少奇)에 이어 세 번째(1983~88년)로 중국 국가주석을 역임했다. 시진핑과 리샤오린 모두 1953년생 동갑내기다. 두 사람이 중국 고위 지도자들의 근무처이자 숙소인 중난하이(中南海)에서 같이 자랐을 것임을 감안하면 어릴 적부터 막역한 사이란 말이 나오는 게 이상하지 않다.



 리 회장은 자기 주장이 강하다. 리셴녠이 여식을 어떻게 키우느냐는 미국 손님의 물음에 “내 말은 전혀 듣지 않고 독립적으로 크고 있다”고 답했을 정도다. 결혼 상대도 리샤오린 스스로 택했다. 그는 배우자 조건으로 세 가지를 제시했다. 자신보다 나이가 많고, 담배를 피우지 않으며, 자신만을 위하는 사람이 그 기준이었다. 결국 같은 우한(武漢)대학 영문과에 다니며 함께 문학을 논했던 류야저우(劉亞洲)와 결혼했다. 리셴녠은 “결혼은 지지하나 이혼엔 반대한다”는 말만 했다.



 현재 중국 국방대학교 정치위원인 류야저우 상장(上將·중장에 해당)은 총이 아니라 문필의 힘으로 세상에 우뚝 선 인물이다. 중동전쟁을 소재로 쓴 『악마가 연출한 전쟁』 등 그의 많은 저서가 중국군 교재로 이용되고 있다. 류야저우는 한국과도 인연이 깊다. 88년 중국작가협회 대표단을 이끌고 서울에서 열린 국제작가협회 회의에 참석했을 때 한국이 중국과의 수교에 관심이 많은 것을 보고 중국에 돌아가 이 사실을 고위층에 보고했다. 이후 자신이 직접 한·중 수교 비밀협상에 참여해 큰 역할을 하기도 했다.



 리샤오린 회장은 75년 중국민간외교의 첨병인 중국인민대외우호협회에 번역 담당의 말단 직원으로 들어가 36년 만인 2011년 회장이 됐다.



유상철 중국전문기자



관련기사

▶ 리샤오린 "국민소득 한국 따라잡는 게 중국 부흥"

▶ 동갑내기 시진핑과 어릴 때부터 막역한 사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