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졸 몰려 … 9급 공무원 공채 20만 응시

지난 5월 고위 공무원으로 승진한 여성가족부 박현숙(56) 여성정책국장은 1975년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9급 공무원으로 공직에 입문했다. 그때만 해도 9급 공무원의 대부분은 고졸 출신이었다. 박 국장은 “그 당시엔 9급 공무원 시험이 고교를 졸업하면 충분히 볼 수 있는 수준이었다”며 “어느 때부터인가 대졸 출신 9급 공무원이 늘더니 이젠 고졸자 합격자를 찾기 어려워졌다”고 말했다.



올부터 고교 과정 포함
시험 과목 쉽게 개편
작년보다 5만 명 늘어

 박 국장의 말대로 94년 이전까지 9급 공무원 공채시험은 고등학교 졸업자가 풀 수 있는 수준으로 출제한다는 것이 원칙이었다. 하지만 95년 이 규정이 폐지되고 9급 공채 시험에 행정학이 포함됐다. 시험이 어려워지고 대졸자가 증가하면서 9급 공무원 합격자 중 고졸 이하 비중은 85년 58%에서 95년 9.3%로 급감했고 지난해에는 1.7%까지 떨어졌다.



  하지만 올해 9급 공무원 공채 시험에 고졸자가 몰려들고 있다. 공무원 공채 시험 전체 지원자 수도 역대 최대인 20만4698명을 기록했다. 지난해(15만7159명)에 비해 지원자가 약 5만 명 늘었다. 안전행정부에 따르면 올해 9급 공무원 공채 시험에 응시한 18~19세 지원자(고졸 추정)는 지난해(1083명)의 3배인 3260명으로 늘었다. 이미 졸업한 사람까지 고려하면 전체 고졸 응시자 규모는 더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이다.



 이는 올해 9급 시험에 고교 과목이 포함되면서 진입장벽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안행부는 올해부터 9급 공무원 공채 선택과목으로 고교 과목인 과학·사회·수학을 추가했다. 기존에는 필수과목(국어·영어·한국사) 외에 행정법총론·행정학개론 등 대학 수준의 전공과목이 선택과목으로 포함돼 있었다. 하지만 올해부터는 필수과목을 제외한 2과목을 추가된 고교 과목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안행부 채용관리과 조성제 과장은 “고졸 출신의 공직 진출을 확대하기 위해 대학 교과 위주로 편성된 시험 과목을 개편했다”고 말했다. 9급 공무원 공채 필기시험은 27일 시행된다.



김혜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